<style type="text/css"> <!-- .style12 {color: #0000FF} --> </style> <span class="style3"><span class="style3"><span class="style3">자유게시판</span></span></span>
You are welcome! God bless you.
기독교 자료실

 로그인  회원가입

말로 할 때 하라
administ'  (Homepage) 2013-02-02 23:12:15, 조회 : 957, 추천 : 64

말로 할 때 하라


여기에 간단한 시험문제가 있다.이 문제는 우스워 보이지만 결코 웃
어 넘길 수만은 없는 의미가 내포되어 있다.

(문제)
아버지가 심부름을 시켰습니다.이 심부름을 꼭해야만 합니다.어떻
게 하는 것이 가장 지혜로울까요? 알아 맞혀 보세요.

1.말로 할 때 한다.
2.조금 얻어 맞고 한다.
3.많이 얻어 맞고 한다.
4.끝내 버티다가 쫓겨 난다.

당신은 과연 몇번에 동그라미를 치겠는가? 그리고 실제로는 어떻게
살고 있는가?

두 말할 필요없이 1번형 인간이 가장 지혜롭다는 데에
의의가 있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번대로 살아가지 않는 사람이 별로 없다는 것이
우리의 현실이다.

4번형 인간이야 도무지 소망이 없는 존재이지만, 뜻밖에도

3번형 인간이 많다는 사실은 우리가 한번 그 원인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하기야 교회에 초청되어 신앙간증을 하는 사람들의 대부분이 실컷 두들겨
맞고 절뚝거리며 주님께 나온 사람들 얘기 뿐이니 한국성도들이 그런식의
삶을 정상적으로 여기는 비정상에 빠진 경향도 있는 것이 사실이다.

우리는 스스로 지혜롭다고 하고 눈치가 빤하면서도 미련하게 굴다
가 얻어맞는 어린아이들 처럼 하나님의 낯빛을 분명히 느끼면서도
끝내 버티다가 혼찌검이 나서야 두손들고 엎어지는 그 미련함의 원
인이 무엇일까?

1년을 걸려도 한번 제대로 읽지 못하는 방대한 양
의 하나님 말씀을 통해 하고 또 하시는 아버지의 음성은 도대체 어
느 귀로 듯고 어느 귀로 흘리는 지 모를 일이다.가슴 한 복판에 주
님을 모시고 그 음성 듣기를 즐거워 하여 주님의 부드러운 숨결에
실려 춤추는 난초 잎사귀처럼 사는 것이 정말 이토록 힘든 일일까?
이 모든 소치가 다 `나`있고 `예수`있다는 식의 교만한 사고 구조
탓이 아닌가 싶다.

입술로는 화려하게 그 영광을 말하지만 가슴엔 여전히 내가 왕으
로 남아 거룩한 통치권을 향해 빨치산처럼 출몰하는 교만을 버리지
못한 탓이다. 어쩌다가 짜놓은 행주처럼 후줄근한 영혼을 남나게 되
면 그 얼굴을 보는 것만으로도 은혜가 된다.뼈가 없는 연체동물처
럼 부드럽고 온유한 신앙인에게서 오히려 압도당하는 힘을 느끼게
된다.

바로 사지선다의 4번에서 거꾸로 거슬러 올라가 1번의 모양으
로 살 순종하며 사는 사람들이다.물론 순종에도 노예의 순종이 있
고 자녀의 순종이 있다.품삯을 바라는 파출부의 수고와는 다른 사랑
에 겨운 새색시의 수고로 주님을 섬길때,이것이야 말로 주님이 받으
실만한 향기가 될것이다.

지금도 주님의 음성은 꽃닢위에 내리는 햇살처럼 내게도 다가온다.
한국말로는 번역하기 어려운 부드러운 터치(Touch)로 다가오는 주님
의 사랑,그것을 잘 감당하지 못하는 불감증만으로 우리는 이미 죄인
이다. 야구 방망이로 두들기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 나겠지만 주님의
마음이야 어디 그런식으로 자녀들을 대하고 싶으실까? 그 세미한 간
섭을 느끼지 못하는 세가지 원인은 있다.

하나는 죽었을 때,
두번째는
잠들었을 때,
마지막으로 엉뚱한데 정신을 팔고 있을 때이다.

하나님은 지금도 살아서 우리에게 세미한 음성으로 다가오신다.우리는 `말
로 하실 때` 주님께 응답하는 성도가 되어야 할 것이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11   내 영혼의 찬미    김 기영 2016/02/28 21 325
110   성령 임재    김 기영 2015/10/20 20 393
109   성령의 향기  [1]  김 기영 2015/04/09 30 580
108  이태원 찬양(주께 가오니)    administ' 2014/08/17 34 655
107  플러스 발상을 가지세요    administ' 2013/04/07 70 972
106  설교 예화 "긍정"    administ' 2013/04/07 70 1049
105  설교 예화 "순종"    administ' 2013/04/07 83 1143
104  설교, 주기철 목사에게 배워야/방지일    administ' 2013/02/15 75 1011
103  설교자로서 나의 몇가지 기준/김진홍    administ' 2013/02/15 83 975
 말로 할 때 하라    administ' 2013/02/02 64 957
101  사순절 절기 자료입니다(1).    administ' 2012/03/02 76 1007
100  White Christ-Mas    administ' 2011/12/22 77 833
99  기독다큐/가장 사랑받는 찬송가들 속의 기적들    administ' 2011/09/30 66 1004
98  성탄    administ' 2010/12/18 82 878
97  결혼식 기도문    administ' 2010/05/14 64 3301
96  기도 명언들    administ' 2010/05/14 55 990
95  기도의 나쁜 습관    administ' 2010/05/14 54 886
94  치유의 기도    administ' 2010/05/14 57 1141
93  치유의 기도는 이렇게...    administ' 2010/05/14 61 1066
92  기도의 힘을 믿으라    administ' 2010/05/14 53 868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

Warning: Unknown(): Your script possibly relies on a session side-effect which existed until PHP 4.2.3. Please be advised that the session extension does not consider global variables as a source of data, unless register_globals is enabled. You can disable this functionality and this warning by setting session.bug_compat_42 or session.bug_compat_warn to off, respectively.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__zbSessionTMP) in Unknown on line 0